태영호 전 공사: '남북통일의 첫걸음은 북한 주민이 종교자유 알게 하는 것'

태영호 공사(사진 왼쪽에서 세 번째)가 14일 '북한 종교와 신앙의 자유 국제연대' 포럼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이미지 캡션 태영호 공사(사진 왼쪽에서 세 번째)가 14일 '북한 종교와 신앙의 자유 국제연대' 포럼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공사는 남북통일의 첫걸음은 북한에도 종교의 자유를 실현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태영호 전 공사는 14일 서울에서 열린 '북한 종교와 신앙의 자유 국제연대' 창립 기념포럼에 참석해 북한의 종교 자유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태 전 공사는 북한 당국이 스스로 종교의 자유가 있다고 주장하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북한 헌법상 신앙의 자유를 보장하고 있고 교회 건물과 당이 파견한 목사, 교인, 물리적 종교의식 등이 존재하지만 이는 보여주기 위한 것이라는 설명이다.

"북한은 종교를 탄압한 게 아니라 말살했습니다. 말살은 물리적으로 완전히 없애버리는 거예요. 다른 공산 국가들과 북한을 비교하면 공산독재자들은 종교를 탄압했지만 북한은 말살했습니다. 교회당 자체를 다 없애 버렸고 목사, 교인을 다 처형하고 수용소에 보내서 물리적으로 생명 자체를 없앴어요. 이런 나라는 북한이 세계 유일합니다."

또 북한이 세계에서 유일하게 김일성이 탄생한 1912년을 기준으로 삼는 '주체력'을 사용한다며, 이는 예수 탄생을 기준으로 사용하는 '양력'을 따라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북한에 2년간 억류됐다 케네스 배 느헤미야글로벌이니셔티브 대표는 "과거 북한에서 조사를 받을 당시 조사관으로부터 '하나님'은 아는데 '예수'가 도대체 누구냐 하는 질문을 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반국가음모죄로 북한에 735일간 억류됐다가 2014년 11월 풀려났다.

사용 기기에서 미디어 재생이 지원되지 않습니다
북한에 5년이 넘도록 억류 중인 선교사의 아내가 남편의 송환을 위해 한국 정부가 나서주길 호소했다.

케네스 배 대표는 이어 한국 국적의 선교사 6명이 여전히 북한에 억류되어 있다며, 한국 정부가 이를 방관하거나 침묵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어떻게 해서라도 한국 정부에서 그들을 데려올 수 있도록 하는 게 시급합니다. 선교사 한 분은 5년이 넘어가는 상황에서 생사가 불투명해요. 한국 국적자에 대해서는 훨씬 더 가혹한 고초가 있다고 합니다. 저는 병원을 3번 갔고 후유증도 남았지만 돌아왔어요. 하지만 미국인 오토 웜비어는 결국 사망했어요. 시급한 문제입니다."

케네스 배 대표는 또 종교의 자유와 권리 자체를 모르고 살아가는 2500만 명의 북한 주민을 외면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이미지 캡션 평양의 개신교 교회 봉수교회에서 한 북한 사람이 성경을 읽고 있다

그는 북한에 있을 당시 전세계로부터 "450여 통의 편지를 받았으며, 수십만 명의 서명과 청원이 백악관에 전해지면서 자신이 풀려날 수 있었다"며 "북한의 인권과 자유를 위해 목소리를 높이고 국제사회에 호소해야 한다"고 말했다.

"목소리를 높여 주십시오. 저를 구명하기 위해 많은 사람들이 백악관에 서명하고 제가 구출됐듯이 전세계 사람들이 북한 주민 2500만 명에 대해 관심을 갖는다면 달라질 수 있을 것입니다. 국제사회가 관심을 갖는다면 북한이 절대 모른 척할 수 없습니다. 그 일을 함께 해나가야 합니다."

태영호 전 공사는 케네스 배 대표가 증언한 '예수'에 대한 북한 조사관의 물음으로 현재 북한 내부가 흔들리고 있음을 알 수 있다고 강조했다.

"케네스 배 목사님을 지키던 간수가 물었다고 했죠. 예수가 어디에 삽니까? 이 물음이 굉장히 중요해요. 엘리트층이 흔들리고 있는 것입니다. 궁금하지 않았다면 물어보지 않았을 거예요. 조용히 물었다는 것을 보면 종교를 가장 두려워한다는 것을 알 수 있죠. 그게 핵심입니다."

관련 토픽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