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창진, 땅콩회항 5년 이후의 삶
사용 기기에서 미디어 재생이 지원되지 않습니다

대한항공 오너 일가 복귀... 박창진의 심경은?

대한항공 오너 일가 중 한 명이자 '물컵 갑질'로 자리에서 물러났던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가 한진칼 전무로 경영 일선에 복귀한다.

뒤이어 명품 밀수 혐의로 기소된 '땅콩회항'의 당사자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집행 유예 소식도 들려왔다.

앞서 땅콩회항으로 제기된 조 전 부사장의 항로 변경죄는 대법원에선 무죄 판결이 내려졌고, 업무방해 혐의도 집행 유예가 선고된 상태다.

이 때문에 조현아 전 부 사장도 곧 복귀하리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땅콩회항' 사건을 폭로하고 우리 사회에 '갑질' 문제 논의를 끌어올린 박창진 전 사무장은 이런 상황을 어떻게 바라보고 있을까.

기획, 취재: 김효정 / 영상, 편집: 최정민

관련 기사보기:

관련 토픽